눈이 지배한 아키타의 가쿠노다테(角館) 무사마을.

아키타 현에 위치한 가쿠노다테는
'도호쿠(東北)지방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는 마을이다.

이러한 별칭은 마을이 가지고 있는 문화나 지명등에
오랜 시간 인연을 맺어 온 교토의 흔적들이 남아 있음에서 비롯된다.

하지만 가쿠노타테의 인상은 '교토적인' 화려함이나 세련됨과는 거리가 있다.
오히려 '막부적인' 묵직함과 정중함이 더욱 눈에 띄는데...

그것은 검은 담장을 두르고 긴 시간동안 가쿠노다테를 지켜 온 
'부케야시키(武家屋數)'들 때문이다.

부케야시키란 우리 말로 '무사들이 살았던 집'을 뜻한다.




검은 담장이 인상적인 가쿠노다테의 무사마을, 아키타현, 일본




사실 부케야시키는 가쿠노다테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일본의 어느 지방을 가든 이처럼 과거에'무사들이 살았던 주택'을 만날 확률은 높다.
곳곳에 산재해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가쿠노다테의 부케야시키는 특별하다. 
저택들이 가진 큼직한 규모와 함께
각 건물과 아름드리 고목들이 이루어 내는 '앙상블'이 매우 인상적이다.

또한 각 계절마다의 매력이 서로 다르다.
때문에 언제, 몇번을 방문하든 여행자는 '뻔한 모습'에서 오는
지루함이나 무료함을 느낄 틈이 없는데...





울창한 고목들과 건물이 조화를 이루는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현, 일본
 


작년 늦가을 첫 방문에 이어,
'지난 겨울'의 어느날 두번째로 가쿠노다테를 찾았다.
(겨우 한달 전의 일인데 '지난 겨울'이라고 표현해야 할 만큼 봄이 성큼 와 버렸다...) 

처음 방문했던 당시 사방으로 흩날리던 낙엽은 '눈송이'들이 대신하였고,
사무라이들의 '혼'이 지배하던 검은 톤 일색의 마을은 순백의 세상이 되었다.

하지만 이전과는 '또다른 매력'에 빠져 쉼없는 눈에도 아랑곳없이 
한참동안 꼼짝 않고 넋 놓기 일쑤였는데....

오늘은 당시 '눈이 지배했던' 가쿠노다테 무사마을을 여행기를 통해 만나 보도록 하자.





<위의 ↑ 손가락을 꾸~욱 한번 눌러 주세요~감사합니다^^>





함박눈이 내리던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현, 일본




눈이 펑펑 내리던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 현, 일본




'무사들의 마을'인 가쿠노다테를 찾은 날은 함박눈이 하염없이 내렸다.
그리고 지상에 닿자마자 기존에 쌓여 있던 눈들과 단단하게 합체했다.
그런 후 과거에는 사무라이들만의 세계였던 이 마을을 차근차근 접수하기 시작했다.





아오야기 가문저택, 가쿠노타테의 무사마을, 아키타 현, 일본




카쿠노다테 무사마을은 사람 허리춤까지 눈이 쌓여 있었다, 아키타현, 일본




거리에 위엄을 더했던 검은 담장들은 물론,
거대 전나무와 수령 3백년이 넘은 수양벚나무들까지
눈의 지배가 미치지 않는 곳은 없었다.

거기에 '무가(武家)주택 양식의 전형'이라는 '아오야기(靑柳)가문저택'또한 
눈세상에 예외는 아니었다.





일본 최초로 서양화 기법을 받아 들인 오다노 나오타케의 흉상 위에도 한가득 눈이 내려 앉았다, 아오야기 가문저택,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현





 아오야기 가문저택내의 작은 신사와 주홍색 도리이에도 한가득 눈이 쌓여 있다,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현, 일본




예전 방문 때 전통 무가의 격식을 '제대로' 느껴 봤던 건축물들의 지붕 라인은 
그 모습을 잃은 지 이미 오래.
단지 두툼하게 쌓인 눈들을 아슬아슬하게 이고 있었다.

또한 푸른 잔디가 한창이었던 보행로는 허리 높이로 쌓인 눈 틈에서
자신의 존재를 희미하게 드러 내고 있었다.




가쿠노다테 무사마을에서 만난 무장의 갑옷과 투구, 아키타 현, 일본





과거 무사들이 사용하였던 도기들,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 현, 일본




하지만 에도시대부터 면면히 전해져 온 '격조'와 '품격'만큼은
하염없이 내리는 눈도 어쩌지 못하는 듯 했다.

하긴 자신들이 섬기는 주군의 면전 외에는
항상 자존심을 꼿꼿하게 세우고 살던 무사들의 '혼'이 '그것'까지는 
순순히 양보할 수 없었을 터......




아오야기 가문주택의 건물들 지붕 위로 가득 내려 앉은 눈,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 현, 일본





검은 담벽과 눈의 대비가 인상적이었던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 현, 일본




내리는 눈 속에서 하얀 입김을 뿜어가며 '칼춤'을 추는 무사들의 모습이
검은 담장 밖으로 오버랩 되어 갔다.

그들이 칼을 한번 휘두를 때마다 '눈송이'들은 여러 갈래로 흩어졌다.
그리고 바람에 날려서 거꾸로 하늘로 올라갔다.





막부시대 당시 무사들의 생활상을 표현한 그림은 아오야기 가문저택이 지닌 또 하나의 볼거리이다,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 현





눈이 내리는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즐기고 있는 여행자들, 아키타 현, 일본



불현듯 지금 내리고 있는 것이 '비'였다면 어땠을까...라는 질문을 속으로 해 보았다.
그러자 가쿠노다테 무사마을의 겨울을 지배하는 것이 '눈'이라는 점에 상당히 만족스러워졌다.

사계절 저마다의 아름다운 풍경으로 유명한 가쿠노다테 무사마을의 매력이 반감되었을 터...
그것이 만일 비였다면...

'아키타, 그리고 가쿠노다테의 겨울은 역시 눈이 제 격~!!!'





블랙과 화이트, 원색의 대비가 인상적이었던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아키타 현, 일본



또한 블랙이 주조였던 거리에 원색의 대비를 구현해 준 눈에
심심한 감사도 표해 주고 싶어졌다.

다음 번 사진 속에는 '곱기로 유명한' 가쿠노다테의 봄풍경을
담고 싶다는 욕심도 표해 주면서 말이다...




눈이 지배하고 있었던 가쿠노다테 무사마을, 울창한 나무와 검은 담벽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아키타 현, 일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비밀댓글입니다

    2012.03.17 12:50 [ ADDR : EDIT/ DEL : REPLY ]
  3. 하나비

    겨울의 긑에서보는 눔은 특별한 볼거리같아요 ..
    눈풍년이란 말이 생각나구요 ..
    올겨울눈구경 제대로 못했는데 흠뻑 느껴봅니다 ..
    멋진여행자님 행복한시간되세요~~

    2012.03.17 13: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눈내린 풍경이 멋스럽습니다 ^^
    일본무사 조각상은 섬찟하기까지 하네요 ㅎㅎㅎ
    행복한 주말 되세요~*

    2012.03.17 14: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신록둥이

    이곳도 참 눈이 소복하니 쌓이는 설경이 아름다운곳입니다.
    아기자기한 맛이 잇는 일본여행도 가고싶네요~

    2012.03.17 1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완전 설국입니다
    좋은 꿈꾸세요~

    2012.03.17 23: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와~ 온통 하얀 눈으로 덮힌 마을이 정적으로 느껴지네요.
    검은 담벼락 위에 쌓인 눈이 아주 대조적이구요. ^^

    2012.03.17 2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눈이 지배했다는 말이 딱 어울리네요 ^-^

    2012.03.18 06: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일본 설경 너무 멋집니다. ㅎㅎ
    안다님 사진 최고~

    2012.03.18 07: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눈구경하고 싶네요. 올 겨울 눈을 한번도 보지 못하였는데....
    안다님의 포스팅으로 첫 눈을 보게 되었네요. ㅎㅎ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12.03.18 0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함박눈이 가득한 곳, 환상적인 모습이구만...ㅎ
    즐거운 주말 되고....^^

    2012.03.18 08: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금년에 눈을 실컷봤는데도 겨울나라를 보니
    한번만 눈이 왔음 하는 간절한 생각이 드네요.
    정말 멋집니다. 눈이 지배한 마을..

    2012.03.18 1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지난 겨울이라고 할 만큼 봄이 성큼 다가와 버린.....

    2012.03.18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오늘 날씨 무쟈게 좋은데 눈 사진 보니 으스스 하네요 ㅎㅎㅎ

    2012.03.18 15: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여행하기에는 좀 힘들어도..
    눈이 만들어준 세상이 정말 멋지네요..^^

    2012.03.18 2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dh와 눈이 허리까지 쌓이네요^^

    2012.03.19 07: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안다님..
    이곳에 가셔서 눈은 원없이 보셨을듯해요...
    일본이 눈오는 풍경..
    멋집니다..

    잘지내시죠..?

    2012.03.19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눈속에서 당장이라도 무사들이 튀어나올것 같은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옛날 모습이 잘 보존된 마을과 눈이 어우러진 모습이 정말 멋져보여요 ^^
    안다님 덕분에 오늘도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오늘은 조금 쌀쌀하지만 정말 봄날같은 월요일이네요
    행복한 한주되세요

    2012.03.19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뜨개쟁이

    마지막 눈구경일듯 싶어 반갑네요.ㅎ
    푸른 여름 풍경도 기대되는 곳이군요.

    2012.03.19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안다님 이번에도 좋은곳에 다녀오셨네요. ㅎㅎ
    부럽습니다. 근데 무사 마을이란 타이틀도 타이틀이지만..
    눈이 허리춤까지 쌓인다는게 신기하네요

    최근 한국에선 이정도 눈쌓이기 어렵잖아요.
    간만에 머리 아파서 스트레스 받는중인데 머리식히고 갑니다.

    2012.03.20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안다님 이번에도 좋은곳에 다녀오셨네요. ㅎㅎ
    부럽습니다. 근데 무사 마을이란 타이틀도 타이틀이지만..
    눈이 허리춤까지 쌓인다는게 신기하네요

    최근 한국에선 이정도 눈쌓이기 어렵잖아요.
    간만에 머리 아파서 스트레스 받는중인데 머리식히고 갑니다.

    2012.03.20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