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를 달리다.

'지구상에 이보다 더 아름다운 도로가 있을까?'

재스퍼와 레이크루이즈를 연결하는 93번 고속도로,
일명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달리며 문득 그런 질문을 던져 보았습니다.

그리고...
230Km의 거리를 9시간여에 걸쳐 이동하면서
수도 없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찍고 보고 느끼고,
또 어떨 때는 감동과 감격에 겨워서 말문도 막혀 보고,
어떨 때는 흐뭇함에 한없이 고개를 끄덕여 보다가 스스로 내린 결론은...

'없다...!!!'

이보다 더욱 아름다운 도로는 '없을 것'이다...
 




애써배스카 빙하,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드라마틱한 풍경의 연속"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는 도로의 구비구비, 요소요소마다 드라마틱하고 환상적인 풍경으로 점철되어 있습니다.
마치 릴레이 경주를 하듯,
인상적인 풍경 하나를 지나면 곧바로 배턴을 이어 받아 또 다른 멋진 풍경이 나타나는 식입니다.
즉, 이곳을 지나는 여행자들의 '눈과 호흡'이 잠시도 쉬어 볼 틈을 주지도 않거니와,
나중에는 그러한 황홀한 풍경들의 연속에 지쳐서 정신마저 '어질'할 정도 입니다.

마치 '나는 멋진 풍경이다~!'의 대경연을 보는 듯한...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탱글 폭포(Tangle Falls),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풍경의 종류와 거기서 오는 이미지들도 참으로 다양합니다.
1000m급에서부터 3000m급 이상의 고산준봉들이 빚어내는 장엄함, 
코너코너마다 빙하 녹은 물이 강을 이루어 만들어내는 유연함과 부드러움,
그리고 잊을 만하면 한번씩 나타나는 낙차 큰 폭포들의 강렬함,

그 모든 요소들이 어울려 한편의 '스케일 큰' 자연의 교향곡을 연출해내고 있는 곳이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입니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고속도로지만 달릴수가 없어"

그렇기 때문에 이 곳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운전하면서 달리는 여행자들은
잠시도 '드라이빙'에 집중 할 수가 없습니다.

가장 아름다운 도로이자, 가장 달리는 맛이 있는 길임에도 불구하고
이 멋진 풍경들의 연속에 가다 서다를 반복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조금만 속도를 내볼라치면 다시 눈앞으로 '튀어 나오는' 멋진 풍경때문에
급 브레이크를 밟기 여러번...

결국에는 '순순히' 체념하고,
속도를 풍경에게 '담보' 잡혀야 했던 엉성한 여행자였습니다.





애써배스카 폭포,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페이토 호수,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컬럼비아 아이스필드(애써배스카 빙하),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는 차에서 '보여지는' 전후좌우의 풍경만으로도 '10점 만점에 10점'입니다만,
 '반드시' 차를 세우고 '둘러 봐야만' 그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머스트 비짓 스팟'도 부지기수입니다.

또한 그 스팟들에 '시간적' 공을 들인 만큼 남는 것도 '큰'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이기 때문에, 
  고속도로지만 달리는 것보다는 '보고 들리고 세우는' 것에 더욱 많은 시간을 투자하게 됩니다.

즉,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에서는
'얼마나 운전을 잘하느냐' 보다,
'얼마나 잘 세우고 잘 보느냐'가 더욱 중요한 일로 여행자에게 다가 옵니다. 





눈물의 벽(Weeping Wall),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멋진 풍경앞에는 어김없이 서 있는 풍경 안내판,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그렇기 때문에 평균 시속 100km/h로 꾸준히 달린다면 약 2시간 30분만에 주파할 수 있는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다섯시간이 훌쩍 넘는 여정을 거치며 이동하는 것입니다.  

또한 3시간 이내로 달려서 다음 도시 (재스퍼, 혹은 레이크 루이즈)에 닿았다고 해서,
'결코' 자랑해서도 안되고, 뽐낼 것이 못되는 것도 위와 같은 이유 때문이지요...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에서 만난 자전거, 캐나다



물론 당차게 '자전거'로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이동하는 여행자가
3시간 이내에 그 여정을 끝냈다면 그것은 '대단한' 자랑거리겠지만 말입니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에서 만난 여행자들,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에서 휴식을 취하는 여행자들,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에서 쉬고 있는 연인, 캐나다



"느림의 미학이 필요한 도로~!"

그러므로 이 아름다운 도로에서는 '천천히'와 '느긋함'이 기본이 된 여행을 하기로 합니다.
마음에 드는 스팟에서는 주저없이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어 두는 것은 물론,
출발 전 여유있게 장을 봐 두고('변변한'휴게소가 없는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이므로)
눈에 들어오는 장소에서는 충분히 쉬고 먹어가면서 지상최고의 '피크닉'을 즐겨 보기로 합니다.

'마음도 느릿느릿...자동차의 속도도 느릿느릿...먹는 것도 느릿느릿...그리고 데이트도 느릿느릿~!!!'

느림의 미학을 충실히 실천 할수록 '기쁨 두배, 만족 두배'가 되는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입니다.

단~!!!
볼것과 찍을 것이 매우 많은 도로이니만큼
시선과 안구의 움직임과 카메라의 셔터누름은 초고속으로~;;;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컬럼비아 아이스필드(애써배스카 대빙하),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우리가 여행을 다녀온 후,
 잠시 눈을 감고 '그곳과 그때'를 회상해 볼때,
마치 기분좋은 꿈과 같이 다가오는 지역이 있습니다.

또한 우리가 여행을 다니다보면,
자신이 아는 지인들, 아니 심지어는 전혀 모르는 사람들에게까지
그곳에는 반드시 '가보기를' 권해주고 싶은 지역이 하나쯤은 생기게 됩니다.

엉성한 여행자에게 있어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는 그러한 곳들 중 하나입니다.
'죽기전에 꼭 한번 가볼만한 곳'...이라고 감히 권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만일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가 어떤 모습을 하고 있는지,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들에게는' 더더욱 말입니다~!

안다의 캐나다 여행기...다음으로 이어집니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캐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안다님~~~ 저도 어질~~~합니다.
    너무너무 멋진 풍경에 솔직히 글도 잘 안들어오네요. ㅎㅎ
    정말 멋져요!!!
    제 눈이 호강하는구요~ 감사합니다. *^^*

    2011.08.30 16: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말 이 정도 경치면 가다서다를 반복할 수밖에 없겠군요. ㅋㅋ
    잘 보고 갑니다. 사진 멋지네요. :)

    2011.08.30 1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청솔객

    11년전 잠시 스쳐 지난간 콜럼비아 아이스필드의 추억을 되새겨 봅니다.
    디카가 없던 시절이라서 겨우 증명사진 몇장 찍었지요.
    안다님을 통해서 행복했던 추억을 되살리게 되어 고맙습니다.^^*

    2011.08.30 16: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고속도로인데 고속으로 달리지 못하는 아이러니.
    게다가 표지판마다 영어와 불어로된 표기.
    사람 손 하나도 안탄 느낌의 자연경관.

    이 모든게 어우러져서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라는 말이 과장이 아닌 듯 합니다.^^

    2011.08.30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말이 필요없이 아름다운 도로 ...라면 라이딩 하고 싶습니다 ㅋㅋㅋ

    2011.08.30 17: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냥 Low-way로 이름을 바꿔야겠습니다....
    잠시도 눈을 뗄 수없는 ... 정말 아름다운 곳입니다^^

    2011.08.30 1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늘푸른나라

    예술이네요.

    자연의 모습이 장엄하고 멋집니다.

    정말 축복의 땅이네요.

    관광자연으로 먹고 살아도 될듯해요. ㅋㅋ

    2011.08.30 18: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역시 대자연의 아름다움을 품고있는 캐나다 입니다.
    스케일이 대단하기도 하지만 장엄함까지 느껴지네요. 사진 아주 멋져요~ ^^

    2011.08.30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얼음마녀

    이 도로엔 휴게소가 별로 없다시니
    먹을거리 단단히 준비해서 달려야 겠는데요..
    브라보!!!아이스필드 파크웨이~~~^^*

    2011.08.30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말씀대로 정말 죽기전에 함 가봐야할텐데...^^

    2011.08.31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한국에서는 느낄수 없는 거대함이 느껴지네요
    살짝 부럽기도;;;

    2011.08.31 0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폭포...빙하....호수...
    정말 숨이 턱턱 막힐만큼 장관입니다.
    아...진짜 죽기전에 꼭 한 번 가보아야 할 곳인데요...
    가고싶어요

    2011.08.31 07: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정말 느림의 미학이 절실해질만한 도로이고 풍경이네요.
    자전거 타고 가고 싶을 정도입니다.
    입을 다물 수가 없네요.
    멋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1.08.31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이런곳이 정말 있어요? 정말 있군요. 얼마나 좋았을까요? 저것을 육안으로 볼 수 있었다는 것이....고마운것은 그래도 네모속 풍경의 눈의 색깔이 아주 흰색으로 잘 표현되어져 좋았습니다. 대부분 흰색들은 회색비슷하게 나오던데.... 벅찹니다. 정말..

    2011.08.31 1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자연이 선물한 최고의 풍경인 것 같습니다..
    황홀한 아름다움입니다.. ^.^

    2011.08.31 2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 인정합니다.ㅋㅋ
    사진만 봐도 그 웅장하고 아름다운 느낌이 전해오네요..
    다시 가고 싶은 곳 항상 0순위인 곳이죠~

    2011.08.31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정말 그 동네 가면 눈 돌아가서 운전하기 힘들죠 ㅎㅎ -0-;

    저도 캐나다 사는데 저보다 좋은데 더 많이 다니셨어요 아이고 부러워라 ㅎ

    2011.09.01 0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ㅎㅎ
    역시 자연앞에 인간은 작은 존재네요~
    오늘도 멋진 풍경에 잠시 마음을 편히 놓고 갑니다~~~^^

    2011.09.05 0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정~말 아름답군요.
    느림의 미학이 제일 어울리는 도로인 것 같습니다.
    행복에 겨운 사람들의 미소와...
    캠핑카도 마냥~부럽기만 하군요...

    2011.09.05 1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소피

    아아 저도 가보고 싶습니다. 사진으로라도 위로가 됩니

    2012.08.30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